Script / CSS

G1sUtil.js

G1sBlogger.js

G1sNavigationList.js

G1sCode

Posts List


2011년 8월 18일 목요일

제주여행 - 2. 한라산 백록담을 가다 -1

제주도착 2일째인 오늘은.
제주도 한라산 정복을 위해 집을 나섰습니다.

간단한 아침 (라면에 삼각김밥 ㅡㅡ;;)을 마치고, 집주인 조뭐씌는 회사로 출근.
그리고 불청객 2인은 함께 집을 나서 한라산으로 향했습니다. ㅋ

오늘 정한 코스는 백록담을 찍고 내려올 수 있는 코스인 두 코스를 모두 경유하는...
성판압 코스로 올라가 관음사 코스로 내려오는.....

성판압코스 (9.6km, 상행 4시간 30분 ~ 5시간 소요.)
  • 성판압입구 -(3.5km, 1시간20분)-> 속밭 -(2.1km, 40분)-> 사라오름입구 -(1.7km, 1시간)-> 진달래밭대피소 -(2.3km, 1시간30분)-> 백록담.
  • 백록담 정상 등반이 가능한 한라산 동쪽 코스로 비교적 완만한 등산로.

관음사코스 (8.7km, 상행 5~6시간)

  • 관음사안내소 -(3.2km,1시간)-> 탐라계곡 -(1.7km, 1시간30분)-> 개미목 -(1.9km,1시간)-> (구)용진각(1.9km,1시간30분)-> 백록담.
  • 가장 먼저 개척된 등산로. 한라산 북쪽에서 백록담으로 올라가는 길로 웅장한 산세를 볼 수 있어 인기가 많다.
  • 하지만 올라가는 길이 험해 '지옥코스'라 불리며 전문 산악인이 체력단련을 하는 곳일 정도.


출발준비는... 뭣도 모르는 젋은이의 객기로 반팔에 긴바지. 손에 달랑 든 디카한개.
친구 이뭐씌의 가방에 들은 지도책. 끝. (헐... 너무했다. ㅋ)

뭐... 일단 남한에서 가장 높은 산이긴 하나... 초보 등산객인 저희에겐 그저 관광지일뿐....

버스를 타고 성판압에 도착하니 시간은 9시 50분.
그래도 수분과 영양분 보충을 위해 물과 자유시간을 구입하고 등정을 시작했습니다. ㅎ




시작은 잘닦인 길로 인한 무난한 등산. ㅎㅎ
가볍게 걸으니 어느새 해발 900m 표지판과 1000m 표지판을 지나가고...

뭐, 생각보다 저희처럼 가볍게 입고 오신분들도 꽤 돼더군요.

길을가다 만난 친구 한라산 고라니. ㅎ..

등산로 바로 5m옆에서 풀을 뜯고 있네요...
사람이 다가가도 한번 쳐다보고는 다시 하던 일에 열중할 뿐.

갈길도 바쁜데다 뭐.. 한두번 보는것도 아니라 신기할것도 없는지라...
(그동안은 마주치면 도망가버려 이렇게 가까이서 본것은 처음이지만...)

사진 한장 찰칵하고는 다시 산을 오르기 시작했습니다.



중간쯤 오르니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약수터... 라고는 하지만...
그저 땅에서 인공적으로 끌어올린 물 같네요...
별로 시원하지도 않았던...

아무튼. 지금까지 물한모금도 안먹고 오른 것을 반성하며.. (쉬지도 않았군요..)
사온 물병의 반통씩을 비우고 약수물을 채운 후 다시 출발하였습니다. ㅋ

이어서 첫번째 목적지 사라오름 출발지. ㅎ

이곳에서 사라오름으로 가는길과 정상을 향하는 길로 나눠지는데요..

사라오름을 다녀오는데 왕복 40분밖에 안걸리니 시간적 여유가 돼시면 사라오름을 꼭 들려보시기 바랍니다.

뭐.. 아무튼. 저희는 사라오름으로 터~언.




휴~ 사라오름. 확실히 경사가 심해지기 시작합니다.
이미 지쳐있는 저의 (내맘대로)사진모델 이뭐씌가 보이시나요? ㅋ




그런 경사를 올라가니 넓게 트이는 정광.
사라오름 정상. 분화구에 도착했습니다. 뭐... 이렇게 보면 그냥 호수같아보이네요. ㅎㅎ




이어 조금 더 올라가니 보이는 사라오름 전망대.

휴~ 장관이군요.

제가 사진을 잘 못찍어 이 장관을 잘 담지는 못했지만.....

어마어마한 경사 밑으로 보이는 아랫동네 풍경이~
그리고 저희 눈높이와 같이해 흐르는 구름의 풍경.

아... 진짜 이곳은 가보셔야 제대로 그 경관을 느끼실 수 있으실 겁니다. 강추합니다. ㅎㅎ

다시... 사라오름을 내려와 한라산 정상을 향한 코스를 타고 이동.


부쩍 지쳐버린 친구 이뭐씌... 뒤쪽으로 1400m를 알리는 표지판도 보이는 군요...


올라가는 길에 찍은 까마귀. ㅋ

등산 처음부터 우리를 반기더니... 계속 주위를 멤도는걸 몇번의 시도끝에 드뎌 찍었습니다.

안좋은 이미지와는 반대로 늠름한 모습이 멋있기만 하군요. ㅋ



 위쪽으로 보이는 목적지.... ㅎㅎ 저기까지만 가면 됩니다...
쩌~~~~~~~~어~~~~~~기 까지만. ㅋ

조금 더 올라가니 눈앞으로 보이는 진달래밭대피소.
진달래밭이 어디있는지 몰라 그냥 지나쳤었는데 정상에서 보니 대피소 뒤쪽으로 있었던... 쩝.

이 곳은 정상을 가기위한 마지막 정거장으로 이곳에서 1시가 넘으면 백록담으로 출발하지 못하도록 통제를 하니... 아침에 시간을 넉넉히 하여 출발하시는게 좋습니다.

암튼.. 이곳에서 점심을 때웠습니다.

좌측이... 대피소 메뉴판. ㅎㅎ 뭐... 역시 별거없져?

간단하게 라면과 영양갱으로 때우고,
남은 산행에 먹을 자유시간과 물을 산 후 시간이 촉박해.

정상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정상에선 2시 반이면 내려가라고 쫓아낸다니... 구경 할 시간을 벌기 위해서... 부지런히 출발 했습니다.


대피소를 지나 조금 올라가자마자 보이는 해발 1500m 표지판.

이어서 부지런히 올라 해발 1600m표지판에서 기념사진을 한장 더 찍었습니다. ㅎㅎ


하지만 산행은 끝나지 않았져... 지쳐버린 제 모델 이뭐씌가 몸으로 산행의 고통을 표현해 주시고 계시군요.
역시 표현력이 끝내주십니다. ^^ㅋ


앞쪽으로 보이는 정상. 이제 얼마 남지 않았군요.
어느덧 나무들은 저희와 키재기를 해도 될정도로 키가 낮아졌습니다.
바람도 장난이 아니군요. 슬슬 추워지기 시작합니다.

등산로 한쪽으로 홀로핀 꽃 한송이를 찍었습니다.

높은 고지에서 불어오는 강한 바람을 맞으면서도 살아남은 강인한 생명력의 모습.









정상에서 바라보는 제주시...
방향이 어디인지는 모르겠군요. ㅋ
아마도 시내쪽인 듯...

남은 산길을 올라야져. 네... 이미 체력은 한계를 향해가나요?
하지만 정상이 코앞인 만큼 포기를 할 순 없져.


정상에 다가가는 만큼 멋진 배경에 간간히 기념 사진들도 찍고... ㅋ
아... 해발 1900m 표지판에서도 찍었었네요.


어느덧 정상 도착.

ㅎㅎ..


정상에서 찍은 백록담 분화구!
아 바람이 장난이 아니네요. 날아가버릴거 같은.....



제 모델분이 파업을 선언했습니다.
모델일하기도 힘들다고 사진찍기를 거부하네요. ㅋ


그래도 사진은 찍어주네요....
그런데 하필.... 구름이 분화구를 가려버린 ㅡ0ㅡ....
쩝...그래서 결국 셀카로. ㅎㅎ

아... 글이 길어졌군요... 하산길은... 이어서 올리겠습니다.

제주여행 - 2. 한라산 백록담을 가다 -2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