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ipt / CSS

G1sUtil.js

G1sBlogger.js

G1sNavigationList.js

G1sCode

Posts List

2012년 1월 30일 월요일

12회 Daum DevDay 참가

12회 Daum DevDay.
친구와 친구 후배와 함께 팀을 짜 참가 신청을 넣고 조마조마 기다린 결과 DevDay 참석자에 선정.

2012. 1. 29. (일) 09:00
전날 미리 친구네서 같이 잠을 자고 아침일찍 집결지인 한남 오피스에 집결하였습니다.


아침을 못 먹고 온 사람들을 위해서 지급된 김밥과 음료수로 배를 채우고 얼마 있자니 DevDay 시작.

다음 매쉬업 팀 소개가 이어지고.. 시간관계상 참가팀들의 자기팀 소개를 진행.
그리고 매쉬업에 대한 짧막한 소개가 있은 뒤.... 참가자들에게 폭탄과 같은 소식이 전해졌으니...
그것은 바로 팀을 매쉬하겠다는 것.

당연하게도 각자 팀마다 사전에 어떤 아이디어를 구현할 것인지를 의논해 왔을 텐데...
이를 방지하는 차원에서... 그리고 새로운 이들과의 만남의 장을 위해 팀을 섞는 다는 것이었습니다.


결국 저희 팀은 뿔뿔이 흩어져 처음 만나는 분들과 한조에 배정.
이번 팀매쉬를 위해 일부러 학생과 직장인 비율을 6:4로 섞었다고 하지만 우리조는 학생으로만 이루어져 다소 불리하게도 느껴질 수 있는 팀 배정이었습니다.

아무튼.. 팀도 정해졌겠다. 목적지를 향해 출발.
이동중에 각자 새로 만난 팀원들과 친목도 다지고, 간단한 퀴즈게임을 하며 이동.
우리팀은 그 와중에 이번에 만들 프로젝트에 대한 아이디어 회의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

각자 미리 준비하고 있던 아이디어들이 있지만 그것을 그대로 쓰기 보다는 서로의 아이디어들을 합쳐 새로운 아이디어를 만들기로 하고.. 재미있는 아이디어들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2012. 2. 29. (일) 11:00
목적지 도착.
상쾌하고 시원한 산속 공기가 우리를 맞아주네요.
스키장이 바로 옆에 있지만 일단은 행사장으로 이동.
행사장은 큰 원형테이블에 두 조씩이 앉도록 배정되어있네요.


여기서 11조 분들과도 친목을 다지고...
그리고 여기서 만나게 된 분이 11조에 속해 계셨던 OKJSP라는 커뮤니티를 운영하고 계시는 허광남님.
잠깐의 짬에 개발에 대해 많은 이야기들을 나누고 있다보니 어느덧 행사가 시작 되었습니다.

차가 조금 일찍 도착하는 바람에 일정과는 약간 틀어졌지만
중간에 간단한 게임을 하며 시간을 보내고 조금 이르게 행사 시작.

open api에대해 간단한 교육과 소개가 있고... 여기서 하나의 폭탄소식이 또 있었으니...
이번에는 api 복불복.
뭐 사전에 복불복이 더 있다는 늬앙스를 풍겨 예상하고 있던 내용중에 하나라 이번에는 큰 동요는 없이 바로 진행.
그리고 다행히도 우리조는 고민하고있던 아이템들 중에 하나와 바로 부합되는 쇼핑api가 담청되어 오히려 아이디어를 결정하는데 도움이 되었던 시간이었네요.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본격적으로 행사시작.
기획시간이지만 이미 버스에서 대부분 기획을 끝낸 우리조는 잠깐의 회의끝에 바로 개발에 착수.





소란스럽던 분위기가 사라지고 모두 개발에 열중한 모습.
역시 개발자들의 집중력은 대단하네요.

2012. 1. 29. (일) 18:00
이윽고 저녁시간.
저녁은 특별히 뷔폐식이 준비되어있었습니다.



저녁을 먹고 다시 이어지는 개발.
중간에 깜짝퀴즈와 키넥트를 이용한 게임을 하며 api를 변경할 수 있는 시간도 주어졌지만..
이미 주어진 api에 맞게 개발에 들어간 우리팀에게는 관심밖.


하지만 즐길건 즐겨야겠죠.
간간히 간식도 먹어가며... 밤이 되니 야식으로 치킨과 피자도 제공.
하지만 밥먹고 앉아서 개발만 하고 있었더니 먹을 것 생각이 나지 않는군요.

2012. 1. 30. (월) 01:00
이윽고 새벽 1시.
계획했던 기능을 모두 구현하는데 성공.
주위를 둘러보니 2시 종료 예정인데 모두 개발에 여념이 없으십니다.

결국 저희조가 가장 먼저 개발을 마치고 퇴장.
숙소는 처음 조를 짜 지원했던 데로 배정된 방으로... 방에는 간단한 안주와 맥주 한캔씩이 준비되어 있네요.
먼저 끝냈지만 다른 친구들이 들어오기까지 기다리니 5시가 넘어서야 들어오는 조원들.
다른 조들 모두 그때까지 밤을 불태워 코딩에 열중했다는 군요.



2012. 1. 30. (월) 09:00
둘째 날 일정 시작.
전날 늦게 잠에 든 탓에 제공하는 아침은 건너띄고 바로 행사장으로 이동.


하룻동안 완성한 프로젝트 발표.
1조부터 발표가 진행되고... 참신한 아이디어들이 많이 보이는 군요.

발표가 끝나고 채점은 참가자 전원.
1인당 괜찮은 아이템 3개씩을 선택해서 제출.
그리고 결과는 예상대로 키넥트까지 직접 준비해 온 13조의 차지.


시상식이 끝나고 다음 일정은 허광남님의 github강연.
프로젝트 중간에도 팀원들에게 github를 가르치고 프로젝트도 github로 진행한것 같으시더니... 아무튼 덕분에 좋은 강연을 들을 수 있었네요.


2012. 1. 30. (월) 13:00
강연이 끝나고 남은 것은 점심과 자유시간.
점심을 먹고 보드를 타며 하루동안 알게모르게 쌓였던 피로와 스트레스를 날려버리는 것을 끝으로 이번 행사를 마무리 지을 수 있었습니다.


<관련 링크>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