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ript / CSS

G1sUtil.js

G1sBlogger.js

G1sNavigationList.js

G1sCode

2017년 11월 28일 화요일

[발길따라] 110미터 높이에서 바라보는 오사카 바다의 석양 - 오사카 덴포잔대관람차


덴포잔 관람차는 오사카에서 가장 큰 대관람차로 높이 112.5m 탑승시간은 약 15분.
무엇보다 바다가 바로 밑으로 내려다보이는 곳에 위치해있어
저녁시간에 맞춰가면 오사카 항구 너머로 아름다운 석양의 모습을 보 실 수 있습니다.

이용시간은 10:00 ~ 22:00,
이용권은 성인 800엔(한화 약 8,000원) 이지만
역시 오사카 주유패스가 있다면 무료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오사카코(오사카항)의 마지막 코스는 덴포잔 대관람차입니다.
카이유칸, 산타마리아호, 덴포잔관람차는 모두 인접해있어 한번에 이용하기에 좋은 여행코스네요.


5시가 넘어가니 하교를 한건지... 방과후활동인지는 모르겠지만 학생들의 모습이 많이 보이네요.


덴포잔관람차는 특이하게 줄을 2개로 나누어 타는데요.
바닥이 투명한 시스루좌석을 타기위한 줄과 일반 좌석을 타기위한 줄로 나뉘어집니다.

줄에 따라 가격이 달라지거나 하는것은 아니지만
시스루좌석이 일반좌석에 비해 5:1정도 비율로 적은 비율로 존재하는 데다
이 곳까지 와서 특별한 관람석을 이용하고자 하는 분들이 많아서인지
시스루좌석을 이용하고 싶으신분들은 좀 긴 줄을 기다리셔야 하네요.


고소공포증이 있으신 분들이나 긴 줄을 기다리기 싫은신분들은 일반 좌석을 이용하시면 됩니다.
저희도 15분의 탑승을 위해 20분이 넘게 기다리기보다는 일반좌석을 이용했습니다. ㅎ


바로 뒤에는 시스루좌석을 타고있는 커플이 보이는 군요.


관람차 안에는 귀여운 고래 한마리가 먼저 타고 있네요.


마침 저녁시간에 맞춰 탄 만큼 서쪽바다너머로는 석양이 서서히 지고 있습니다.


반대편으로는 공원과 강너머로 오사카시내가 멀리 보이네요.


관람차의 높이가 서서히 오르는 만큼 저물어가는 석양.


...


멀리 마지막 운행을 마치고 돌아오는 산타마리아호의 모습도 보이네요.


저녁이 되감에 따라 거리에도 색색이 조명이 켜지기 시작합니다.


어느덧 지나간 15분. 이제 내릴시간이군요.



날이 어두워짐에 따라 관람차에도 조명이 들어옵니다.

관람차는 조명을 이용해 다음날 날씨를 그려서 알려주기도 한다는군요.

[발길따라] 범섬을 타고 신대륙을 향하여 - 오사카 산타마리아호


해유관(전편참조)과 함께 오사카코(오사카항)에서 즐길만한 것 중에 하나.
대항해시대 콜럼버스와 함께 신대륙을 발견한 범선 산타마리아호의 외형을 본딴 크루즈선.
범선을 타고 대양을 항해하는 기분을 간접적으로 느낄수 있는 산타마리아호를 타고왔습니다.

사실 외형만 범선의 형태를 띄고 있을 뿐 돛을 피지도않고 동력으로 움직이며,
대양은 커녕 오사카코 주변을 순회할 뿐이지만요... ㅎㅎ

하지만 오사카 주유패스가 있다면 외형만이라도 범섬의 형태를 타고 있는 이 배를 약 45분동안 무료로 탈 수 있어 한번쯤 타보는것을 추천드립니다.

실제 이용료는 성인 1,600엔, 한화로 약 16,000원 정도...
이용시간은 11시부터 오후 4시에 출항하는 배까지 하루 1시간 간격으로 출항합니다.




해유관 관광을 마치고 다음코스인 산타마리아호로 향합니다.
산타마리아호를 타는 곳은 해유관의 바로 뒤편.
마침 해유관을 나오자마자 산타마리아호의 시간표가 보이네요.


잠깐 남는 시간을 이용 오사카항의 바닷바람을 맞으며 쉬고 있길 잡시..
운행을 마친 산타마리아호가 돌아오는 모습을 보고 탑승지로 향합니다.


콜롬버스가 신대륙을 발견할 당시의 선박의 외형을 복원했다고 하는데요.
내부적으로야 어떻듯 겉모습은 그럴듯하네요.


배의 가장 앞자리는 역시 경쟁이 치열하군요.

탑승을 시작하자마자 가득찬 좌석..
하지만 45분동안 한자리에 앉아 바다를 구경하는 것보다는 배를 돌아다니며 관광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승객도 다 탔고, 이제 출발합니다.


하늘은 맑고...
중앙의 돛대는 하늘을 찌를듯이 높게 서있네요.
영화에서 자주 보던 모습처럼 밧줄을 잡고 올라가 보고 싶은 마음입니다.


올라가볼까요? ㅎ


항로는 먼바다로 나가는 것은 아니지만
해유관을 중심으로 덴포잔관람차, 유니버셜시티 등의 명소를 한바퀴 돌아나오는 코스입니다.


다시 돌아나오며 보이는 해유관의 모습.


대포의 모습까지 나름 충실하게 재현을 해놨네요.


내부에있는 선실이나 카페도 분위기를 잘 살려놨습니다.


바다를 가르고 나아가는 모습.


선실을 구경하며, 바닷바람을 맞으며, 주변을 구경하다보면
어느덧 45분이 금방 지나가버립니다.


[발길따라] 바닷가에서 바닷속을 보자 - 오사카 해유관


환태평양의 지역들을 재현해놨다는 일본의 유명한 아쿠아리움 중 하나인 카이유콴(해유관)에 다녀왔습니다.

7층의 해수면부터 내려가면서 관람할 수 있는 거대한 중앙수조를 중심으로 일본의 숲, 남극대륙 등 다양한 테마로 이루어져 있는 수족관들까지 많은 해양생물들을 만나고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


입장료 2300엔( 한화 약 23,000원)


해유관은 성인 1인당 입장료 2,300엔(한화 약 23,000원)으로 주유패스가 있을 경우 100엔이 할인 가능합니다. 사실상 크지 않은 할인율에... 주유패스 할인에 경우 카드가 안된다고 하니 현금할인이라고 생각하면 되겠군요.

입장료에는 아래와 같이 해유관에 있는 해양생물들의 사진이 하나씩 인쇄되어 있습니다.
모든 생물들은 다 모아볼려다가는 살림이 거덜나겠군요. ㅎㅎ


입장하자 바로 보이는 기둥에는 해양생물들의 식사시간이 나와있는데요.
식사와 함께 공연도 관람하실 수 있으니 미리 시간을 어느정도 맞춰서 오시는 것도 좋으실 것 같습니다.

마침 20분후면 바다사자의 식사시간이군요.


정해져있는 관람 루트를 따라 가다보면 가장먼저 만날 수 있는 해양터널
마치 바닷속을 걸어가는 느낌이 든다고 합니다. 조금 짧은 느낌이 들긴하지만...
좀더 길게 만들어 났다면 제대로의 느낌을 느낄 수도 있을 것 같군요.


해저 터널을 지나 길을 따라 가면... 바로 7층으로 이어집니다.
7층에서 가장 먼저 만나는 일본의 숲을 재현해 놨다는 숲인데요.
한쪽에는 작은 수달의 모습을 수상 생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아쉽게도 학생들이 앞을 점령하고 있는데다 수달이 수면 밖에서 있는 시간이 짧아 자세히 보지는 못했네요.


하지만 한층을 내려가서는 수중 생활의 모습을 볼 수 있으니 위에서 못봤다고 아쉬워하지 않아도 될 것 같군요,

전체적으로 해유관은 위와 같은 형태로 되어 있는데요.
수족관이 한층에 어떤 생물이 있고 하는 형태가 아니라 2~5층 규모의 큰 수족관들을 각 층에서 상층부, 하층부 형태로 볼 수 있습니다.

아무튼. 정해진 시간이 있으니...


바다사자의 수족관앞에 5분전에 미리 도착해 기다리고 있으니 사육사 분들이 들어오시는 군요.


바로 앞에서 벌어지는 바다사자의 공연.
따로 관객석이 없는 만큼 일찍와서 자리를 잡는게 중요합니다.
조금 늦게온 아이들을 위해 자리를 양보해 주니 유리벽에 붙어서 떨어지지 않는 군요. ㅋ


사육사의 신호에 따라 유리벽 바로 앞에서 재롱을 부리기도...


대표 해양생물의 수족관이 있는 곳 한쪽에는 위와같이 기념 도장을 찍을 수 잇게 마련이 되어 있습니다. 어린 아이들 몇이 도장을 찍고 가는 모습을 가끔 볼 수 있습니다.


바다사자의 공연이 끝나고 계속 수족관을 구경하면서 가다보면...


처음보는 동물이 식사를 하고 있네요.
카피바라라고 한쪽에 이름이 써있는데요. 살이 많이 찐.. 쥐처럼 생겼네요.
사육사가 일본어로 설명을 하며 채소등을 주는데 역시 못알아 듣겠네요. ㅎㅎ


남극의 신사 펭귄들의 모습도 보이네요.
물밖에 있는 펭귄들은 움직임이 크지는 않고 한자세로 오랫동안 서있기도 하네요.


물속에서는 바닷속을 날듯이(?) 수영하는 모습.
물속과 물밖의 모습을 동시에 볼 수 있습니다.


이제부터 시작되는 대형 수족관...
7층에는 테마가 있는 수족관들이 주로 있다면, 그 밑으로는 커다란 중앙 수족관에 다양한 물고기들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물고기 중에 가장 크다는 고래상어의 모습도 2마리나 보이는 군요.


개복치에게 먹이를 주는 잠수부의 모습.
개복치가 그렇게 잘 죽는다고 하는데 잘 키우고 있는 모습이 흐믓(?)하네요??



해양생물만 찍는 것보다 이를 구경하는 관광객들과 함께 찍는 모습이 사진은 더 잘나오는 듯 하네요.
모르는 사람들을 마구 찍을 수 없으니 뒷모습만(??)


대형 수족관을 모두 보고 내려오면 약간 서늘해지는 기온에 신비로운 분위기...
그리고 천장에 박혀있는 유리 너머로는 물범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공간이 나옵니다.

누가 누구를 관광하는 걸까요?



다시 이어지는 길을 따라 올라모면 아래서 올라다 봤던 유리 너머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오픈된 공간이지만 만지거나 먹이를 주는 등 유리벽 너머로 손을 넣는 행위는 금지되고 있으니 주의해주세요.
사실 사진을 가까이에서 찍을려고 손을 안으로 넣었다가 직원분께 주의를 먹었습니다...
죄송 죄송..


한쪽에는 노란색 눈썹(??)이 인상적인 펭귄의 모습도 보이네요.


해양생물을 만지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
상어(?)와 가오리를 직접 만져 볼 수 있습니다.

해양생물을 만지기 전과 후에는 한쪽에 마련된 세면대에서 손을 씻고 만지시면 됩니다.


이제 긴 관람의 시간이 끝났네요.
피라냐와 같은 몇가지 흥미를 끄는 작은 수족관들을 끝으로 밖으로 나가는 길이 이어집니다.


계단 위로는 상어가 헤엄을 치고 있네요.


나가기 전에 있는 매장들에서는 해양생물들을 주제로한 많은 인형들을 파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작은 인형도 퀄리티가 장난이 아니군요.